나를 좀 봐줘요Ⅰ  Look at meⅠ

브로치 / 2012

황동, 철에 도색, 견사, 채색(pebeo deco color)

96W×60D×150H mm

나를 좀 봐줘요 Ⅱ  Look at meⅡ

목걸이 / 2012

황동, 철에 도색, 견사, 채색(pebeo deco color), 가죽

 95W×47D×450H mm

뿌우뿌우 잠시지나갑니다. Ⅰ  Please, let me throughⅠ

브로치 / 2012

황동, 철에 도색, 견사, 채색(pebeo deco color)

50W×30D×130H mm

뿌우뿌우 잠시지나갑니다. Ⅱ  Please, let me throughⅡ

브로치 / 2012

황동, 철에 도색, 견사, 채색(pebeo deco color)

75W×40D×95H mm

 

 

씹지는 말아줘요Ⅰ  Do not biteⅠ

브로치 / 2012

925은, 철에 도색 ,견사

75W×23D×105H mm

어디 한번 서봐Ⅰ  Let’s stand upⅠ

브로치 / 2012

황동(블랙C착색), 철에 도색 ,견사, 채색(pebeo deco color)

63W×50D×125H mm

어디 한번 서봐Ⅱ  Let’s stand upⅡ

브로치 / 2012

925은, 철에 도색 ,견사

76W×60D×120H mm

이제 달려볼까Ⅱ  Now let’s runⅡ

목걸이 / 2012

925은, 철에 도색 ,견사, 화산석

50W×30D×395H mm

 

잠시 쉬었다 갈께요Ⅰ  I’ll taking a short breakⅠ

브로치 / 2012

황동, 철에 도색, 견사, 채색(pebeo deco color)

106W×30D×98H mm

 

잠시 쉬었다 갈께요Ⅱ  I’ll taking a short breakⅡ

브로치 / 2012

황동, 철에 도색, 견사, 채색(pebeo deco color)

85W×30D×80H mm

 지금이니Ⅰ  It is nowⅠ

 목걸이 / 2012

황동, 철에 도색, 견사, 채색(pebeo deco color), 화산석

52W×52D×450H mm

 곧 휴일이 올꺼야Ⅰ  Holidays are comingⅠ

 브로치 / 2010

정은, 철에 도색, 견사

53W×53D×200H mm

나에게도 곧 휴일이 오겠지Ⅰ  Holidays are coming to meⅠ

목걸이 / 2010

정은, 철에 코팅, 견사, 스테인리스스틸 와이어

72W×72D×450H mm

Artist Statement

주머니

나에게 없는 너에게 없는 다른 듯 닮은 나 그리고 너

 

엄마 손에 이끌려간 여탕에서 만난 동네 사내아이. 바나나우유를 나누어 먹으며, 물장구도 치고, 전날 보았던 우뢰매 변신장면을 멋들어지게 흉내를 내던 마냥 유쾌하기만 했던 시간이었다. 나에게 없는 다른 하나를 지닌 그 아이가 그저 신기했다.

 

키는 한 뼘씩 자라났고, 나에게도 없던 무언가가 생기기 시작하였다.

달리기를 할 때는 티셔츠를 부여잡고 어깨를 움츠리게 되었고, 뛰어다니기 바빴던 놀이터보다는 교실 안 구석진 곳 여자아이들과의 수다가 더 즐거웠다. 여자아이들과 남자아이들 사이에는 전에 없던 수줍음이 생겼고, 즐겨하던 말뚝박기와 그 전날 보았던 우뢰매에 대한 이야기 보다는 마음이 담긴 편지가 더 많이 오고갔다. 학년이 올라가며 친구들 사이에서는 어른이 되어가는 변화들이 내내 화제가 되었다. 가슴이 나오고 털이 자라나고, 그 다음 치러야 할 신성한 그 무엇에 대한 호기심과 불안함에 근거 없는 우리들만의 이야기들이 떠돌기도 하였다. 호기심으로 가득 찬 우리를 알았던 것일까 선생님은 남 여 아이들을 각각 다른 반으로 모이게 하였고, 양호선생님의 설명과 함께 비디오상영이 시작되었다.

왜 이런 비디오를 우리에게 보여주는 걸까? 아이들의 눈에는 나와 같은 궁금함으로 가득했다. 늘 빨간약을 발라주시던 양호선생님은 ‘여성의 몸은 이처럼 소중하니 조심해야 한단다’ 라며 훈훈하게 성교육시간을 마무리 하셨고, 우리는 이내 알쏭달쏭했던 영상들을 잊어버렸다. 결국 넘칠 것 같던 호기심은 친구들 사이 건네받던 빨간책을 통해 19금이라는 신세계를 맞보게 하였고, 우리가 알지 못하는 세상에 대한 궁금증들은 더해갔다.

 

자라나는 키만큼 어른의 모습을 찾아가던 나는 한 달에 한번 찾아오는 나만의 행사로 짜증쟁이 소녀로 변해갔고, 무더운 여름 즐겨 입던 민소매 옷은 어느덧 옷장 속 깊숙히 들어가게 되었다. 끊어진 고무줄을 잡고 울고불고 했던 아이, 아이스깨끼를 외치며 치마를 들추던 아이는 더 이상 없었고, 남자와 여자 성기모양의 차이와 임신으로 가는 정자의 이동경로를 알려주던 성교육시간은 지친 수험생들이 잠시 쉬어가는 그저 지루한 시간이 되어버렸다.

시간이 흘러 호기심과 의구심을 갖을 시간조차 아까운 어른이 된 지금 돌이켜보면, 여탕에서 만난 사내아이, 자꾸자꾸 변하는 내 몸, 매번 영상과 함께한 성교육시간들. 그저 우리가 몰랐던 세상들이 궁금했고, 그 이야기들이 알고 싶었던 것 같다.

그 누구 나의 궁금증에 대한 길을 일러준 사람은 없었지만, 나이를 한 살 한 살 먹어가며 수줍음보다는 솔직함이 생겼고 그 많던 호기심은 다양한 만남과 헤어짐 속에서 차츰차츰 풀어 나가게 되었다. 사실 아직도 어떤 것이 우리를 달라지게 만들고 서로를 자꾸 궁금하게 하는지 잘 모르지만 엄마의 모습을 찾아가려하는 요즘 그토록 헤매었던 길들이 조금씩 보이는 것 같다. 어린학생들의 쑥스러운 질문에 대답하는 요령이 생겼고, 감정은 솔직해졌으며, 양호선생님이 말씀하시던 소중한 여성의 몸에 대한 의미도 잘 알게 되었다.

또한 어렵게만 생각했던 너와 나 그리고 우리는 다르지만 끌릴 수밖에 없다는 것…

 

그래서 나는 ‘주머니’에 너와 나의 이야기를 담고 싶었고, 또 다른 주머니를 통해 소중한 그때의 감정들을 되살리고 싶었다.

 

2012년 뜨거운 여름 박지은

 

Pocket

You and me, different but same, that neither you nor I had

 

There was a neighborhood boy whom I met at a bathhouse that my mother dragged me to. We had an amusing time, sharing banana milk, splashing the water and copying movements we saw from the episode of Wuroi-mae (translation: thunderbird, a Sci-Fi TV show) the day before. The boy, who had one thing I did not have, fascinated me.

 

My height grew inch by inch and I also began to develop something I did not have.

When running, I had to clutch my T-shirt and hunch my shoulders. I began to enjoy chatting with other girls in the corner of a class more than running around on the playground. Shyness that we didn’t possess suddenly parted the boys from us girls and there were more exchanges of heartfelt letters than playing mal-toog-bak-gi(translation: stake driving, an physical  Korean game) and talking about Wuroi-mae that we had seen the day before. Year by year, changes we experience becoming adults were big issues among friends.

 

My breasts expanded and hair grew on my body. There were our own baseless stories sprung from curiosity and anxiety of the next rites of passages that we must go through. Our teacher, who must have known our curiosity, gathered the boys and girls into two separate rooms and began a video screening commentated by the school nurse.

 

Why are they showing this video to us? The eyes of all the other children were filled with curiosity like mine. The school nurse who always kindly applied mercurochrome on our wounds finished the sex education by saying, ‘You must be careful as woman’s body is precious like you just saw.’ Shortly after, we forgot the puzzling images. Our questions about the world we did not know intensified after experiencing a new world of racy rated-R books exchanged among friends.

 

As my height grew, I  was becoming more and more like an adult. Then I turned into a moody girl by that time of the month. The sleeveless clothes that I enjoyed wearing in hot summer went deep inside my closet. There was no longer a girl who cried over broken go-moo-jool (translation: elastic rope, a Korean game for girls) and a boy who flipped up my skirt for fun. The sex education teaching the differences between the male and female reproductive organs and the movement of sperm on their way to pregnancy just became a boring time where tired seniors got to rest a little.

 

Looking at myself now, an adult who does not have time for curiosity and doubts, I guess I wanted to know: the boy  I met at the bathhouse, my body constantly changing, sex education aided with videos. I think I was curious of the unfamiliar world, aching to find out.

No one person showed me the way out of my curiosity, but as I got older I became more honest rather than shy, and all the curiosity gradually dissipated along with many kinds of relationships.

 

Even though I still do not what makes us change and become curious of each other, I feel like I see the roads that I was once so lost in while I try to find myself as a mother. I have gained skills to answer embarrassing questions from young students, my emotions are more honest and I got to know the real meaning of a woman’s precious body that my school nurse mentioned.

And the difficult idea of you and me, that we are destined to be attracted to each other despite our differences…

 

Hence I wanted to put my story into ‘Pocket’ and relive the emotions of that important time through a different pocket.

 

2012 hot summer Park Jeun

Biography

Education

2007    건국대학교 일반대학원 공예학과 금속공예전공 졸업

2004    건국대학교 예술문È­대학 공예학과 졸업

2007    ‛ 인간소외 현상에 관한 반지 조형 연구 ’ 미술학 석사 학위

 

Solo Exhibitions

2012    ‘주머니’ 박지은 장신구전 / 갤러리 아원, 서울 삼청동

2010    공예트랜드페어_개인부스전 / COEX , 서울 삼성동

2009    ‘ 2009 한국공예 100인 개인부스 초대전’ / COEX 태평양홀, 서울 삼성동

2006    ‘人+ring ‘ 1회 개인전 / 갤러리 각, 서울 인사동

 

Selected Group Exhibitions

2012    플러스원 , 삼신갤러리 / 서­울

2012    고백,숨겨둔 마음을 열다 / HL갤러리, 서울

2011    건국 금속 조형회 동문전 / 한국공예문È­진흥원, 서­울

2011    모루아트 9인의 브로치전 / 모루아트, 일산

2011    숨어있는 이야기 완전 소중한 나만의 장신구전 / 브릿지갤러리, 서­울 신사동

2011    금속 3그룹 정기전 /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인사동

2011    모루아트 5인 초대전 / 모루아트, 일산

2010    each & other / KIMI ART, 서­울 평창동

2010    건국 금속 조형회 건국대학교 금속공예 동문전 / 통큰갤러리, 서울 인사동

2010    금속 3그룹 정기전 / 개러리 이앙, 서­울 혜화­동

2009    Promise of Love / 히든스페이스, 서­울 안국동

2009    건국 금속 조형회 건국대학교 금속공예 동문전 / 성보갤러리, 서울 인사동

2009    Equilibrium : Body as Site / 루빈 갤러리, 엘 파소. 텍사스주. 미국

2008    HARMONY 2 / 아당 갤러리, 부산

2008    September Story / 빨°­숲 갤러리, 서울 삼청동

2008    Color 금속 3그룹 정기전 / 쇳대박물관, 서­울 대학로

2008    미니마니 가게전 /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인사동

2007    불우이웃돕기 전시 / 아산병원 갤러리,. 서­울

2007    HARMONY 1 / SOHO 갤러리, 부산

2007    가을 장신구 이야기전 / 크래프트 하우스, 서울 압구정

2007    골목시장 / 크래프트 아원, 서­울 인사동

2007    想器 ‘ 금속 3그룹 정기전 / 경인 미술관, 서­울 인사동

2007    Korea Japan 間 / LADS Gallery, 오사카 일본

2007    모음, 마음, 모임 / 31 갤러리, 서­울 인사동

2007    한국 금속공예 100인 전 / 갤러리 각, 서­울 인사동

2007    Here’s For You / 갤러리 RO, 서­울 학동

2007    건국대학교 로체스터 대학교 교류전 / 로체스터, 뉴욕주. 미국

2006    Love in December / 갤러리 SUN, 서­울 양재동

2006    Jewelry & Watch Fair / COEX, 서­울 삼성동

2005    KA2 Exhibition / 건국대학교 이벤트홀

2005    꽃보다 아름다운 반지전 / ZUM 갤러리, 서­울 인사동

2004    건국대학교 로체스터 대학교 교류전 / 건국대학교 이벤트홀

2004    한국 장식 문È­협회전 / 익산 보석 박물관, 익산

 

Professional Experiences

2004    건국대학교 공예학과 연구조교

2005-2009  건국대학교 예술학부 현대미술전공 수업조교

2009-2010  한일주얼리 영업2팀 팀장

 

Awards

2005    한국 현대장신구 공모 / 장려상

2003    한국 현대장신구 공모 / 장려상

2003    대학생 공모전 공예부분 / 장려상

 

Publication

Crart / 2006년 12월호 ‘ART&ACT’ 인터뷰

Metal Smith / Vol28. No3

Adorn/ New Jewellery-By Amanda Mansell Publishered

by Laurence King Publishers(LKP) -UK

Shoecase 500 Rings / Lark craft

Present

’건국 금속 조형회’  회원

‘금속 제3그룹’ 회원

대학 출강

 

Education

2007    M.F.A  Graduated School of Konkuk University (Major in Metal Craft)

2004    B.F.A   Konkuk University (Major in Metal Craft)

2007    ‛A Study on Formative of Rings Motivated by Phenomenon of Human Alienation’ a Master’s Thesis

Solo Exhibitions

2012    ‘Pocket’ Art jewelry by Park Jieun / Gallery A-won, Seoul, Korea

2010    Craft Trend Fair 2010 / COEX , Seoul. Korea

2009    the Exhibition of Korea Art & Craft 100 people / COEX , Seoul. Korea

2006    ‘Human+ring‘ Solo Exhibition By Jieun Park / Gallery GAC, Seoul. Korea

Selected Group Exhibitions

2012    Plus one / Samshin gallery, Seoul, Korea

2012    Confessin, Open mind’ / HL Gallery, Seoul, Korea

2011    Konkuk Metalsmith Society Exhibition / KCDF, Seoul. Korea

2011    moruART –Brooch Exhibition / moruART, Ilsan. Korea

2011    Precious stories, Precious jewelry / Bridge Gallery, Seoul, Korea

2011    the 3 Group Exhibition / Gallery Dongduk, Seoul. Korea

2011    moruART –Exhibition / moruART, Ilsan. Korea

2010    each & other / KIMI ART, Seoul, Korea

2010    Konkuk Metalsmith Society Exhibition / Gallery Tongkun, Seoul. Korea

2010    the 3 Group Exhibition / Gallery Iang, Seoul. Korea

2009    Promise of Love / Hidden Space, Seoul. Korea

2009    Equilibrium : Body as Site / Rubin Gallery , El Paso. Texas. USA

2008    HARMONY 1 / A-dang Gallery, Busan. Korea

2008    September Story / Red forest Gallery, Seoul. Korea

2008    Color the 3 Group Exhibition / Lock Museum, Seoul. Korea

2008    the MiniMani Store Exhibition / Gana Art Space, Seoul. Korea

2007    the Exhibition to help unfortunate neighbors / A-san Hospital, Seoul. Korea

2007    HARMONY 1 / SOHO Gallery, Busan. Korea

2007    the Autumn Ornaments with story / Craft House, Seoul. Korea

2007    Street Market / Craft A-won, Seoul. Korea

2007    想器 the 3 Group Exhibition / Kyung-in Gallery, Seoul. Korea

2007    Korea Japan 間(relationship) / LADS Gallery, Osaka. Japan

2007    Together, Heart, Party Exhibition / 31 Gallery, Seoul. Korea

2007    the Exhibition of Korea Contemporary Metal Craft History 100 people / Gallery GAC, Seoul. Korea

2007    Here’s For You / Gallery RO, Seoul. Korea

2007    Konkuk University-Rochester Institute of Technology, Exchange Exhibition Graduate Program / Rochester, NY. USA

2006    Love in December / Gallery SUN, Seoul. Korea

2006    Jewelry & Watch Fair / Samsung COEX, Seoul. Korea

2005    KA2 Exhibition / Konkuk University Event Hall, Seoul. Korea

2005    Rings More Beautiful than Flowers Exhibition / ZUM Gallery, Seoul. Korea

2004    Konkuk University-Rochester Institute of Technology, Exchange Exhibition Graduate Program / Konkuk University Event Hall, Seoul. Korea

2004    Korea Decorative & Culture Art Promoting Association Exhibition / Iksan Jewel Museum, Seoul. Korea

Awards

2005    Grand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Jewelry

             / Encouragement Prize

2003    Grand Exhibition of Contemporary Art Jewelry

             / Encouragement Prize

2003    University Student Contest Craft Section

             / Encouragement Prize

Publication

Craft / December, 2006. ‘ART&ACT’ Interview

Metal Smith / Vol28. No3

Adorn / New Jewellery-By Amanda Mansell Publishered

              by Laurence King Publishers (LKP)

Shoecase 500 Rings / Lark craft

Present

Member of  Konkuk Metalsmith Society

Member of ‘The 3rd Group of Metalsmith’

a part time lecturer

Contact

email_jieun624@hanmail.net

Blog_blog.naver.com/005109

 

박지은 작가에 대한 다른 포스팅 

http://spacejul.com/index.php/archives/831

http://spacejul.com/index.php/archives/261

http://spacejul.com/index.php/archives/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