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장신구 전

 

전시기간

2015.10. 21 (수) – 10. 30 (금)

11 am – 7 pm

 

전시장소

갤러리아원

종로구 북촌로 5가길 3

 

오프닝 리셉션

10. 21 (수) 5 pm

 

경쾌한 식물이미지의 변주들

 

 

금속 박판을 가공하여 식물의 이미지를 표현하는 김선영의 장신구는 친숙하면서도 신선하다. 묘사적 형태가 대부분임에도 불구하고 모노톤의 절제된 색감으로 통일된 이 장신구들에는, 식물의 자연적 이미지와 금속 특유의 섬세한 재질감이 효과적으로 결합되어 있다. 이와 같은 특징은 우선, 작품의 모든 요소들이 주물이 아닌 판금에 의한 제작되는 점에 있다. 두께감이나 무게감이 없는 0.3mm 이하의 금속판을 직접 망치 성형을 통해 휘고 변형하며 입체적 공간을 만드는 조형과정은, 가볍지만 강인하고, 묘사적이면서도 간결하게 추상화된 형태적 특징을 만들어내는 바탕이 되고 있다. 이와 함께 망치질에 의한 다양한 질감 위에 착색기법에 따라 조성된 그라데이션의 농담과 음영 효과는 각 작품에 진한 표정을 부여하고 있다.

동일한 주제를 다루는 연작들이, 유사하면서도 각기 다르게 드러나는 일련의 과정은, 하나의 모티브에서 출발하여 끊임없이 변주를 만들어가는 작곡과도 같다. 나무의 형상이 이미 많은 미술가들에게 가장 보편적인 소재로 쓰였음에도 불구하고, 금속 박판과 세공기술, 그리고 추상화 과정을 통해 계속 새로운 이미지의 변주를 만들어가고 있는 최근의 작품들은, 작가로서 김선영이 갖고 있는 시각적이고 기술적인 역량을 보여준다. 어찌 보면 창작이란 무에서 유를 만들어 내는 일보다 이미 존재하는 것을 또 다르게 드러내는 일에 가까울 지도 모른다. 창작이나 창조라는 말이 범람하고 있는 우리 사회에서 생각해 봐야 할 대목이기도 하다. 장신구의 품목 속에 식물 이미지의 에센스를 담아가는 김선영의 작업이, 신선하고 흥미로운 변주의 과정을 이어가며 많은 이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기를 바란다.

 

 

전용일

국민대 교수

 

 

현수막(180x150)최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