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grant’

 Second Skin by Scenting

 ‘Fragrant’는 비누로 만들어진 ring으로, Jewellery의 오브젝으로서의 가치는 만질 수 없는 향기(intangible scent)로 전환 되어지면서 신체를 장식하게 된다. 감성적인 경험으로서의 무의식 속의 Jewellery가 된다.

After washing your hands with the soap ring, the ring disappears becoming a scent. The Jewellery leaves a fragrance similar to a drop of perfume. It is a sensory experience becoming an unconscious ornament and can serve the purpose of self-expression and affect people’s reactions.

‘Like your voice’

Second Skin by Impressing

‘Like your voice…’를 벗은 후 Jewellery의 남겨진 ‘자국’은 또 다른 ‘유형’의 text를 남김으로써 무형의 Jewellery를 만든다. 무형의 Jewellery는 세상의 모든 형태를 가진 것이 사실은 시간의 변수에 따라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소멸함으로써 자연의 일부가 되는 과정을 상징한다. 하지만 형태의 소멸은 진정한 의미의 소멸이 아니다. 소멸하는 것처럼 보이는 모든 것들은 자연과 우주에 text라는 정보를 남김으로써 영원히 존재한다. 실제로 우리 앞에 놓인 유형의 오브제는 영원이 아닌 순간이며 우리는 이러한 순간을 포착하는 것이다.

 

‘Like your voice’ leaves an impression on the skin after it has been worn. It becomes an immaterial ornament as a second skin. The mark left by letters is about emotive memory, the bracelet says ‘in the rain, sounds like a cello…in the sunbeams, sounds like a piano…like your voice’, the ring says ‘one day in April’.

‘Laced Trace’

Second Skin by Imprinting

‘Laced Trace’는 ‘지울 수 있는 문신(washable tattoo)’처럼, Jewellery(팔찌와 반지)를 착용하는 모션을 통해서, 잉크를 입힌 Jewellery의 패턴은 피부에 자연스럽게 입혀지며 흔적을 남긴다. Wearer는 자신이 원하는 신체의 부분이나 공간에 장식적인 패턴을 그리면서, 신체는 ‘Laced Trace’를 통해 또 다른 장식적인 공간을 표현하면서 동시에 ‘Laced Trace’를 통해 신체도 유희(playing)적인 의미를 부여 받게 된다.

‘Laced Trace’ wears an imprint of the jewellery involuntarily on the body, applying the ornament as a ‘washable tattoo’.

‘Aurora’

Second Skin by Lighting

‘Aurora’는 ‘빛으로 그린 문신(tattoo)’처럼, 빛의 이미지는 신체의 피부 톤(white, yellow, red, brown, black…&etc.)의 canvas를 통해 다르게 반응하면서 신체가 Jewellery라는 새로운 의미를 생성한다. 빛의 패턴 ‘Aurora’은 신체의 움직임과 공명하면서 공간으로 확장되어 신체를 통해 공간과 소통하는 감성적인 관계를 만든다. (‘Aurora’는 자석이 내장된 반지와의 터치로 빛의 패턴이 만들어 진다.)

‘Aurora’ creates patterns of light on the body as ornamentation, extending the ornamented space around the body and restyling its decorative silhouette by motion. ‘Aurora’ highlights the relationship between different pieces of jewellery, by its nature the pieces interact with the another. To operate the decorative light, one must gently move the ring (containing a magnet) towards the main jewellery piece.

Artist Statement

‘Jewellery as Second skin’ as text and configuration

1. sociality
Jewellery는 일반적으로 자신의 몸을 치장하기 위해 사용하는 장신구의 의미로 사용된다. 하지만 역사적인 관점에서 Jewellery는 사람의 사회적 신분을 드러내는 표현 수단으로 사용되어 왔다. 이처럼 사회적 텍스트라는 관점에서 Jewellery는 장신구뿐만이 아닌 인종, 지역, 나아가서는 사회적 신분, 취향, 이념, 사상 등 인간의 내면을 표면화하는 수단이 된다. 이러한 의미에서 Jewellery는 일종의 이모티콘(emoticon : emotion+icon의 합성어)이라고 할 수 있다.

2. ‘Jewellery as Second skin’
‘Jewellery as Second skin’은 이러한 관점에서 시작된다. Jewellery에 대한 사람들의 일반적인 시각, Jewellery를 통한 신체적 접근 혹은 반대로 신체를 통한 Jewellery에의 접근 및 이를 통한 Jewellery의 개념 정립 및 확장. 신체를 Jewellery를 통해 장식하고 장식에 더해 사회적인 의미를 담아내고 또한 이를 넘어 신체에 Jewellery를 통해 text를 생성한다는, 혹은 역으로 신체를 통해 Jewellery에 text를 부여한다는 것이 작업의 핵심이다.

3. software to hardware and vice versa
‘Jewellery as Second skin’에 있어 Jewellery는 단순히 신체를 아름답게 장식하는 기능만 하는것이 아닌, 미술과 디자인 그리고 공예라는 영역들 속에서 시각적인 아름다움을 위해 신체를 장식하는 일반적인 의미를 넘어 서로의 영역들이 상호작용하는 ‘감성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도구(Sensory Communication Tool)가 된다.
‘Jewellery as Second skin’이라는 주제를 가진’Aurora’, ‘Laced Trace’, ‘Like your voice…’, ‘Fragrant’는 물질과 비물질, 유형과 무형이 끊임없이 교차되면서 의미와 개념을 무한히 확장시킨다. ‘Jewellery as Second skin’ 은 빛과 페인트 그리고 신체에 남은 자국, 향기을 통해 사람, 사물 그리고 공간 모두가 서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감성적인 관계를 만드는 웨어러블(wearable)이 된다. 이렇게 Jewellery는 또 다른 Jewellery를 만들어내는 감성의 도구로서의 웨어러블(wearable)이 된다. Jewellery는 장신구로써 신체의 canvas를 통해, 혹은 신체가 Jewellery라는 새로운 hardware를 통해 새로운 text를 생성함으로써 software to hardware and vice versa의 관계가 성립하게 되는 것이다.

I want to reinterpret the meaning of ornamentation on the body, beyond visual aspect. Questioning how is ‘ornamenting’ recognized by people, what is worn as jewellery, and what decorates the body, I want to find a new perspective for jewellery. Jewellery expounds its value by blurring various boundaries, from the material to the immaterial, the tangible to the intangible, conveying sensuality and emotions surrounding the body. It makes a sensory and an emotional connection between people and places, people and objects, places and space. It is a sensory communicative tool with a soft flow of natural sensuality in daily life.

 

Crashed Ring

‘파괴(crashing, smashing)’의 의미를 창조(creation)의 과정으로 재해석 함으로써, 파괴의 과정을 통해 변형되는 형(object)은 또 다른 의미를 부여 받게 된다.‘Crashed ring’은 프레스(press)를 통해 내리 눌려지고, 밀려진 보석 반지들의 변형된 장신구이다.

 

Re-connection of objects

 

일상생활 속의 오브젝들의 분해와 재조합을 통해서 창조와 생성의 의미를 ‘replacing’의 개념으로 생각해보고자 한다. 기존의 오브젝들의 기능과 형태의 파괴를 통해 재해석된 형, 즉 덧붙이는 과정 혹은 잇는 과정을 통해 쌓인 형들을 통한 오브젝들의 변형으로서 생성의 과정 중의 형을 보고자 한다.

I want to re-interpret the meaning of creating to replacing through deconstruction and reconstruction of daily objects. It shows the objects in the process of formation, which is metamorphosis of objects through the building and piling objects up irregularly. It illustrates the another meaning as the re-connected of objects through the translation or mutation.

 

 

 

Biography

 

Education

2011 현, 홍익대학교 금속조형디자인과 박사수료

2006 영국 왕립 미술 대학원 석사 졸업 2006

(Goldsmithing, Silversmithing, Metalwork & Jewellery, Royal college of Art)

2002 홍익대학교 금속조형디자인과 졸업 2002

홍익대학교, 건국대학교 출강

KIMKYEOK 스튜디오 운영

Awards

2006 니콜 스토버 기념상(The Nicole Stober Memorial Award)

2006 씨오 페넬상(Conceptual prize, Theo Fennell Awards)

2006 토마스 앤 후디슨 그리고 알씨에이 쏘싸이어티 아트북 상(The Thames & Hudson and RCA Society Art Book Prize)

2006 하우스 오브 프래절 상(House of Fraser Award)

 

Selected Exhibitions

2009‘청주 국제 공예 비엔날레’, 청주

2009 ‘Tent London 2009’, Truman brewery, 런던

2009 ‘8인의 젊은 작가전’, 갤러리 이앙, 서울

2009 ‘Art Seoul 2009’, 한가람 미술관_예술의 전당’, 서울

2009 ‘Ready to wear’, 더 브리쥐 갤러리, 서울

2009 ‘코리안 디자인 위크’, 서울 역사 박물관, 서울

2009 ‘Milan SaloneSatellite_밀란 가구 박람회’, 밀라노, 이태리아

2009 ‘Re-life’ 개관전, re-life 갤러리, 서울

2009 ‘육감전_현대 한국 장신구전’, 퓨럴 공예 박물관, 브럭톤, 미국

2008 금속 장신구전, 갤러리 쿄, 도쿄

2008 100%design Tokyo, 도쿄

2008 식과 공_또다른 네버엔딩스토리, 치우금속공예관

2008 자기만의 방_스페이스 함, 스페이스 함

2008 London designers block, 런던

2008 홍익금속조형작가회전, 국립중앙박물관

2008 48hour Inclusive design challenge, 홍콩

2008 국제 쥬얼리, 시계 페어, 코엑스

2008 ·김계옥 개인전-’Jewellery as Second Skin’

2007 서울 디자인 위크전 2007, 코엑스 인도양홀

2007 SoftExpo & DCF, ‘Wearable Computer Fashion show’ with KAIST Ubiquitous Fashionable Computer Lab., 코엑스

2007 국제 공예 트렌드 페어, 코엑스 대서양홀

2007 제3회 타타스타타 ‘영화가 있는 장신구전’, 가나 아트 스페이스

2007 페차쿠차 서울 vol.4 프리젠데이션 참가

2007 한국 금속공예의 전위, 치우 금속 공예 박물관

2007 홍익 금속조형 작가회전, 겔러리 각

2007 영국 왕립 미술 대학 초청전, MCC gallery

2006 ’크리에티브 커런시’, 미국 은행, 런던 (‘Creative Currency’, Bank of America, London, December, 2006)

2006 마즐 인터네셔널 졸업 전시, 네덜란드/독일(Marzee International Graduation Show, Netherland and Germany, August-October 2006)

2006 ’노 맨 이즈 언 아일란드’, 런던 (No Man Is An Island, London, UK, July 2006)

2006 뉴 디자인어 쇼, 런던 (New designer show, London, UK, July 2006)

2006 로얄 칼리지 오브 아트 쇼, 런던 (The Show, Royal College of Art, London, UK, May 2006)

Present

Instructor in Hongik, Kunguk University, korea

Education

2011 Currently studying PH.D in Metal art an design in Hongik University

2006 MA, Goldsmithing, Silversmithing, Metalwork & Jewellery, Royal college of Art, London, UK, 2006 2002 BFA Metal art & design, Hong-Ik University, Seoul, Korea, 2002

Selected Exhibitions:

2009 Chungju International Craft Biennale, Chungju, Korea

2009 Tent London 2009, Truman brewery, London, UK

2009 8 Young artist, gallery IANG, Seoul, Korea

2009 Art Seoul 2009, Hangaram museum’, Seoul, Korea

2009 Ready to wear, The bridge gallery, Seoul, Korea

2009 Korean design week, Seoul history museum, Seoul, Korea

2009 Milan Salone Satellite, Milan, Italia

2009 Re-life, gallery re-life, Seoul, Korea

2009 The Sixth Sense: Contemporary Jewelry from Korea, Fuller craft museum, Brockton, USA

2008 Metallic arts and crafts, gallery Kyo, Tokyo, Japan

2008 100percent design Tokyo, Tokyo, Japan

2008 Food and crafts: another never-ending story, Chiwoo Metal Craft Museum, Seoul, Korea

2008 A room of one’s own, space ham, London, UK

2008 London designers block, Covent garden No1, London, UK

2008 Hongik metal art association exhibition, National museum of Korea

2008 48hour Inclusive design challenge, Hongkong

2008 International Jewellery and Watch fair, Coex, Seoul, Korea

2008 ‘Jewellery as Second Skin’ private show, Gana art space, Seoul, Korea

2007 Seoul design week 2007, Coex Indian hall, Seoul, Korea

2007 International Craft Trend Fair, Coex Atlantic hall, Seoul, Korea

2007 SoftExpo & DCF, ‘Wearable Computer Fashion show’ with KAIST Ubiquitous Fashionable Computer Lab., Coex, Seoul, Korea

2007 The 3th Tatastata ‘Breakfast at TIFFANY’S’, Gana Art Space, Seoul, Korea

2007 Pechakucha Night Vol.4 Presentation, Velvet Banana Club, Seoul, Korea

2007 Craft dream, Chiwoo Metal Craft Museum, Seoul, Korea

2007 Hongik Metal Art Association Exhibition, Gallery Gac, Seoul, Korea

2007 Royal College of Art GSM&J Invitation-Exhibition, MCC Gallery, Ichon, Korea

2006 Creative Currency, Bank of America, London, UK

2006 Marzee International Graduation Show, Galerie Marzee, Netherland and Germany

2006 No Man Is An Island, The Empire, London, UK

2006 New designer show, Business Design Centre, London, UK

2006 The Show 2007, Royal College of Art, London, UK

Awards

2006 Nicole Stöber Memorial Award

2006Conceptual prize, Theo Fennell Awards

2006 The Thames & Hudson and RCA Society Art Book Prize

2006 House of Fraser Award

 

www.kyeokkim.com